인공전자피부

제목 : SF ‘승리호’ 로봇 업동이에게 필요한 기술?..사람 손보다 민감한 전자 피부 개발

출처 : 서울신문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10223134109119

인공 전자 피부 구조 - 포스텍 제공

요약 : SF ‘승리호’에는 인공피부를 이식해 사람같은 외모를 갖고 싶어하는 인공지능 로봇인 ‘업동이’가 등장한다. 그러나 아직 현실에서는 사람의 피부와 같은 모양을 하고 감각까지 갖춘 인공피부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그런데 최근 국내 연구진이 사람의 손보다 더 뛰어난 감각을 가진 인공 전자피부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울산대 화학과 공동연구팀은 사람의 손가락 감각을 흉내내 접촉하는 물체의 모든 종류와 재질을 동시에 구별할 수 있는 인공전자피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손가락 지문을 흉내내기 위해 미세 주름을 가진 얇은 고분자 탄성체 막을 만든 뒤 안쪽에 은나노선과 산화아연나노선을 삽입해 신축성이 좋은 다감각 인공전자 피부를 만들었다. 개발된 인공전자 피부는 압력, 인장, 진동 등 자극에 따라 다른 종류의 전기작동이 되도록 해 외부 자극을 구별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전자 피부는 다양한 물질을 구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거침, 끈적함 등 질감도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점점 기술이 발전하는 것이 느껴져서 신기하다. 발전된 인공피부가 의료 목적에서든, 로봇 피부에든, VR-AR 기기와 같이 다양한 곳에서 널리 사용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재질과 종류, 그리고 질감까지 구별할 수 있는 인공피부라니, 업동이가 탐낼 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한줄요약 : 최근 국내 연구진이 접촉하는 물체의 종류와 재질, 질감까지 구별할 수 있는 인공전자피부를 만들어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