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갈로돈

제목 : ‘최상위 바다 포식자’ 메갈로돈, 성인보다 큰 ‘2m 새끼’ 낳았다

출처 : 서울신문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10112113102933

메갈로돈(15m)과 백상아리(4.5m), 귀상어(3.9m), 새끼 메갈로돈(2m) 그리고 성인 남성(1.7m)의 크기를 비교한 이미지.

요약 : 고대 상어 메갈로돈은 그 몸길이가 15m에 달하는 최상위 포식자였다. 미국 드폴대 고생물학자 시마다 겐슈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벨기에 왕립자연과학연구소에 소장돼 있는 세계 유일의 메갈로돈 척추 화석을 대상으로 CT 스캔 기술을 사용해 화석에 있는 성장 고리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이 척추 화석의 성장 고리 개수가 46개로 나타났고, 이는 메갈로돈이 죽었을 당시 46세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연구를 통해 각 성장 고리가 형성했을 때의 몸길이를 역산해 메갈로돈이 어미 배에서 갓 나왔을 때의 몸길이가 2m에 달했다는 점을 알아냈다. 이토록 몸집이 큰 이유는 다른 여느 악상어목과 마찬가지로 자궁 내 동족 포식으로 불리는 습성 때문이다. 연구에 참여한 마틴 베커 미국 윌리업패터슨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메갈로돈의 성장 과정뿐만 아니라 배아 발달 과정과 출산 방법 그리고 수명 등 메갈로돈의 생태 역사에 새로운 빛을 비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갈로돈이 엄청나게 거대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으나, 사실 그 크기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컸을지 와닿지 않았었다. 그런데 기사의 마지막에 크기를 비교한 사진을 보니 확실이 정말 거대했다는 사실이 와닿았다. 백상아리, 귀상어도 충분히 거대하다고 생각했는데, 메갈로돈은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정말 거대하다. 메갈로돈이 현재까지도 존재했다면 아마 나는 바다에 죽어도 들어가지 못했을 것 같다. 물론 내가 들어가 노는 바다만큼 얕은 곳에는 오지 않았을 테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너무 두려워서 바다 근처에 얼씬도 하지 않았을 것 같다.

한줄요약 : 메갈로돈의 새끼는 모든 악상어목과 마찬가지로 자궁 내 동족 포식 습성으로 인해 태어날 때부터 커다란 몸집(2m)으로 태어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