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공장 자연훼손

제목 :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출처 : 오마이뉴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1123121201424

요약 : 대한민국 대부분의 석회석 광산은 시멘트를 만들기 위해 봉우리를 잘라내는 형태로 산봉우리부터 아래로 채굴해 내려온다. 석회석 광산은 바람이 불면 먼지 폭풍이 주변 마을로 퍼져 나가기도 한다. 또, 광산 발파로 인한 굉음으로 집이 흔들리고 먼지가 사방에 날린다. 최근 영월에서는 쌍용양회가 1962년부터 채굴한 후 방치해두었던 폐광산에 전국에서 모아 온 산업폐기물 매립장까지 추진하고 있다. 쌍용양회는 ᄊᆞᆼ용리에서 시작해 그곳의 석회석을 파내 시멘트를 만들며 쌍용그룹으로까지 성장했었는데, 그 동안 쌍용리는 시멘트공장에서 날아오는 분진과 악취로 사람이 살기 힘든 마을로 전락했다. 시멘트공장과 아파트가 지어진 도시들은 화려하게 성장했으나 시멘트공장이 있는 마을은 분진과 악취에 시달리며 진폐증에 걸리게 되는 등 퇴락한 마을이 되어갔다. 10개도 되지 않는 시멘트 공장들이 수많은 공장들을 제치고 전국 굴뚝자동측정기가 부착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총 대기오염 중 22%를 차지하고 있다.

시멘트가 석회석을 깎아 만든다는 사실도 몰랐을뿐더러, 석회석을 우리나라의 산들을 깎아가며 채굴하는 사실 역시 몰랐었다. 시멘트를 만들기 위한 재료가 땅을 파고 들어가야 얻을 수 있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니 조금 놀라웠다. 또한 석회석 채굴이 우리나라의 환경을 저만치나 망가뜨리고 있었다는 사실이 정말 놀라웠다. 이에 대한 좋은 해결책이 마련되기를 바랄 뿐이다.

한줄요약 : 시멘트 공장으로 인한 심각한 자연훼손 및 지역주민들의 피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