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딩 치매 유발

제목 : ‘헤딩이 치매 유발’ 연구결과 또 나와..“유소년 헤딩 금지해야”

출처 : 연합뉴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1118163822178?x_trkm=t

헤딩하는 축구 선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약 :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 보도에 의하면 리버풀호프대학 연구팀의 최신연구 결과 축구선수가 치매에 걸릴 위험성과 헤딩 간 직접적인 연관성이 확인됐다. 축구선수가 치매 등 뇌 손상에 따른 질환을 겪을 가능성이 일반인보다 3.5배 더 높다는 작년 연구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아마추어 선수를 세 그룹으로 나눠 실험을 진행해 단단한 공과 덜 단단한 공에 헤딩한 선수의 0%가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공을 머리로 쳐낸 선수들에게서는 뇌진탕 징후가 감지되었으며 언어·공간 작업기억도 최대 20% 가량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헤딩이라는 기술이 뇌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쯤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을 것이다. 다만 그 사실을 수치화한다든지,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악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 못했을 것이 당연하다. 나 역시 전문가가 아니기에 머리에 좋지 않을 것이라는 것쯤은 예상할 수 있었지만 직접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미처 알지 못했는데, 이렇게 알고보니 더욱 축구선수나 복싱선수 등 운동선수들에 대한 걱정이 커졌꼬, 나 역시 머리를 어딘가에 부딪히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줄요약 : 리버풀호프대학 연구팀이 축구선수의 헤딩의 위험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