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관련 자료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 등재 방해

제목 : 유네스코 기록 등재, 日 방해로 4년째 표류중

출처 : KBS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529212513625

요약 : 4년 전, 우리나라와 8개국 시민단체들이 모여 위안부 관련 자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했다. 당시까지 찾아낸 자료만 2천 7백여 건이었으나 일본의 방해가 가로막는다. 미국 다음으로 많은 유네스코 분담금을 낸다는 것이 일본의 무기였다. 결국 유네스코는 당사자간 인식이 다르다는 이유를 들어 등재를 보류하고, 먼저 당사자간 대화를 하라는 결정을 내린다. 일단 등재를 막은 일본은 뒤이어 한 국가라도 반대하면 등재를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들고 나왔다. 일본의 억지가 먹히면서 2년마다 하게 되어있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심사는 2017년 이후 중단된 상태이다. 전문가들은 서구의 일부 국가들도 일본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며 위안부 관련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영원히 등재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나는 일본의 주장대로라면 나라와 나라 간의 역사적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될 수 있는 게 과연 얼마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 국가라도 반대하면 등재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은 나라 간의 갈등이 있었던 역사적 기록은 거의 모든 것이 등재되지 못하게 만들 것 같다. 어느 한 나라라도 반대를 하더라도 그 기록이 충분한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고, 사실로 인정되는 충분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 등재를 해야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한줄요약 : 위안부 관련 자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일본의 반대로 4년째 못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