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토마토

제목 : <한성우 교수의 맛의 말, 말의 맛> 방울토마토의 성공담

출처 : 문화일보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515120100341

요약 : 토마토는 이름부터 문제였다. 남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이 작물이 16세기에 유럽에 전해지고 17세기에나 동양에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서양에서 들어온 것이고 생김새는 감과 비슷하니 그 이름은 서양의 홍시란 뜻의 ‘서홍시’로 지어졌고 중국에서는 지금도 이렇게 부른다. 고유어로는 ‘일년감’이나 ‘땅감’이라고 했으니 이 작물은 감과 비슷한 과일로 취급됐음을 알 수 있다. 일제강점기 이후 이 과일이 널리 퍼지게 되면서 ‘토마토’의 일본식 발음 ‘도마도’가 더 많이 쓰이게 됐다. 그러다 ‘본토발음’을 따라 ‘토마토’로 복귀했다. 한입에 쏙 들어갈 크기의 토마토가 등장하면서부터는 상황이 바뀌었다. 일본에서는 영어 그대로 ‘체리 토마토’라고 하거나 작다는 의미로 ‘미니 토마토’라고 한다. 중국에서도 작다는 뜻으로 그저 ‘소서홍시’라고 한다. 우리도 초기에는 ‘미니 토마토’라고 하다가 ‘아기 토마토’도 같이 썼다. 그런데 터트려 먹는 과일의 이름으로는 꺼려졌는지 곧이어 ‘방울토마토’가 등장한다. ‘방토’라고 줄여도 방글방글한 그 느낌은 여전하다. 나도 그동안 방울토마토의 이름이 귀엽다고 생각해왔었다. 그런데 그 이름이 어쩌다 방울토마토가 되었는지는 전혀 몰랐었고 그렇게 궁금했던 적도 없었던 것 같다. 그런데 이 기사를 보니, ‘그러고 보니까 방울토마토가 왜 방울토마토일까’ 하는 궁금증이 갑자기 생겼고, 동시에 그 궁금중이 풀렸다. 아기자기하니 너무 귀엽고 잘 어울리는 이름인 것 같다.

한줄요약 : 방울토마토의 이름이 방울토마토가 되기까지의 과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